충청일보 - 6월23일

작성자 : 김누리 | 조회수 : 4,104 | 작성일 : 2011년 6월 23일

#언니·오빠랑 공부하면 귀에 쏙쏙


매주 수요일이면 선생님으로 변신하는 고교생들이 화제다.
 
청원군 옥산면에 위치한 양업고등학교 3학년 문소혜양 등 8명으로 구성된 다문화 영상편지(이하 다영편) 동아리.
 
이들은 매주 수요일 마다 학교 교육을 마친 뒤 2명씩 짝을 이뤄 초등학생이 있는 다문화 가정을 찾아 한글을 가르치고 숙제를 도와주고 있다.
 
때로는 고민을 듣고 풀어주는 해결사가 되기도 한다.
 
초등생들이 고교생 선생님과 함께 공부하는 모습, 숙제하는 장면, 일상적인 생활 모습 등을 사진에 담는 작업도 꾸준히 하고 있다.
 
이들은 이 사진들을 모아 오는 연말 영상으로 제작, 다문화 가정의 아이들 엄마 나라에 살고 있는 외할아버지와 외할머니 등에게 외손자·외손녀의 모습이 전해지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이들과 함께 매주 봉사활동을 나서는 김경숙 교사(54)와 학교 사회복지사 김누리 교사(25)는 "학습교사에서 상담교사, 놀이교사 역할까지 해내는 제자들을 보면 말할 수 없이 대견하다"고 입을 모은다.
 
이 동아리에서 활동하고 있는 문소혜양은 "더 많은 친구들이 사회로부터의 편견 속에 소외 지역에서 생활하고 있는 다문화 가정의 초등학생 교육에 참여해 그들에게 보탬이 됐으면 한다"고 소망을 밝혔다.

김헌섭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