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관계 2-5회기

작성자 : 정수연 | 조회수 : 448 | 작성일 : 2020년 10월 30일

오늘은 10월의 마지막 날입니다.

이 맘때면 아이들과 함께 잊혀진 계절이나 ‘10월의 어느 멋진 날에를 듣곤 했는데,

올해는 우연히도 10월의 마지막 날에 맞는 가족관계입니다.

이번 주에 방과후수업 <다양한 글쓰기> 시간에 다도를 하면서 침묵의 시간을 가지면서

나 자신의 고요함과 만나는 시간을 가졌는데,

 ‘내면이 고요해야 잘 들을 수 있다

 ‘양업에서 고요함을 맛보는 게 신선하다

 ‘평소에 듣지 못한 소리를 들을 수 있다

 ‘침묵이 침묵을 부른다

등의 이야기를 나누어주었습니다.


  오늘은 가족들 각자가 침묵의 시간을 가지고,

내면의 나와 만나는 시간을 짧은 시() 한 줄을 표현해보고자 합니다.

그리고 각자가 쓴 시를 읽고 나누시면 됩니다.

 

 가만히 앉아 있어도 지나가는 시간을 잠시 멈춰서,

  가을을, 나 자신을 만나면서 가을의 낭만을 가족이 함께 맛보시길 바랍니다.